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군 복무 단축’, 이준석 “가만히 둬라”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군 복무 단축', 이준석

[스포츠서울]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구병 당협위원장이 군 복무 기간 단축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시사 교양 프로그램 ‘토론대첩-도장깨기’에서는 군 복무 단축을 주제로 이준석과 20대 학생들이 토론했다. 학생들은 단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었고, 이준석은 이에 반대하는 입장이었다.

한 대학생은 “제한된 인건비 하에서 사병 처우 개선하기 위해 군 복무 단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준석은 “제한된 인건비라고 하셨는데 누가 제한했냐”며 반문했고 “병력이 최근 감축됐는데 사병 월급은 20% 올랐다. 제한된 게 아닌 것 같다”고 얘기했다.

이어 “최근 병력은 5%도 안 줄었는데 사병 월급은 20% 올랐다. 제한된 게 아닌 거 같은데 어떤 전제를 바탕으로 제한됐다고 하는 것이냐”며 “최근 군 복무 단축과 사병 월급이 개선되면서 국방비는 오히려 늘어났다”고 학생 측 의견을 반박했다.

또 다른 대학생은 복무 기간을 줄였을 때 전투력이 얼마나 약해지느냐가 관건인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그는 “당연히 떨어진다”고 답했다. 대학생 측이 “대신 부사관이 늘어서 중요한 역할을 부사관이 맡게 됐다”고 말하자 이준석은 “병사를 부사관으로 바꾸면 인건비를 효율적으로 쓰게 되는 것이냐”고 물었다.

8개월로 줄였을 때 얼마나 전투력이 약해지냐가 관건인 것 같다”고 하자 이준석은 “당연히 방어력이 떨어진다”고 대꾸했다. 이에 대학생 측에서는 “대신 부사관이 늘어서 중요한 역할을 부사관이 맡게 됐다”고 말했고, 이준석은 “병사를 부사관으로 바꾸면 인건비를 효율적으로 쓰게 되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어 “여기는 돈 문제 때문에 줄여야 한다고 하고, 여기는 전투력 손실이 없기 위해 부사관을 뽑아야 한다는 거냐”며 토론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그러면 이준석 고수님의 의견은 뭐냐”는 학생들 말에 그는 “가만히 두라고”라고 대답했다.

한편, ‘news@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