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댓글조작 파문] 이재명 “전해철은 응원대상…추미애와 나는 공격대상”


[드루킹 댓글조작 파문] 이재명

드루킹 여론조작 모니터링 결과 경찰에 넘길 예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경선 후보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은 16일 인터넷 여론조작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모씨의 ‘응원 대상’은 전해철·김경수 의원, 안희정 전 충남지사였으며 자신과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공격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시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드루킹이라는 사람한테 저는 ‘탈당한 사람, 분당시킨 사람, 분열주의자, 동교동계 세작’ 이런 아주 심각한 명예훼손적인 공격을 당했는데 지금도 사실은 저도 공격 대상으로 분류돼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 측은 기사와 연관성이 없는 ‘오사카 김경수’와 같은 댓글이 공감을 얻어 상위에 올라가는 과정 등을 계속해서 모니터링 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사카 김경수’를 쓴 댓글 아이디가 제게 비난 댓글을 쓰는 아이디와 똑같다”면서 “경찰에 오늘 자료를 넘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전 시장은 “여론을 조작하는 것은 대의 민주주의를 망가뜨리는 것”이라면서 “누구든 간에 정말 심각한 민주주의 훼손이라고 생각되고,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민지 기자 vitaminji@ajunews.com

서민지 vitaminj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