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차별 미안하다” 연설하며 눈물 흘린 캐나다 총리


“동성애 차별 미안하다” 연설하며 눈물 흘린 캐나다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과거 성소수자 공직자들에 가해진 차별에 대해 공식 사과하며 눈물을 흘렸다.
트뤼도 총리는 28일(현지시간) 하원에서 특별 연설을 통해 “수십 년간 연방 정부가 부당한 법규와 동성애 처벌 등 성소수자(LGBTQ)에 가한 가혹한 차별에 대해 캐나다 국민을 대표해 반성하고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역사에서 정부는 증오와 폭력을 합법화하고 그 대상이 된 피해자들을 모욕했다”며 “국가가 성소수자 사회에 낙인과 공포의 문화를 조장함으로써 시민의 삶을 파괴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저지른 일에 부끄러움과 슬픔, 깊은 반성의 마음으로 오늘 이 자리에 섰으며 우리는 사과한다. 미안하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사과 연설을 하는 동안 시종 눈시울을 붉혔다가 끝내 눈물을 흘렸다. 연설이 끝나자 여야 의원들과 방청석은 일제히 기립박수를 보냈다.

캐나다 현지언론은 정부가 성소수자 차별에 직접 사과한 것은 처으로 ‘역사적’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또 성소수자 박해로 피해를 본 전직 공직자들의 보상을 위해 총 1억4500만 캐나다달러(약 1226억 원)의 기금을 조성, 이 중 1억1000만 캐나다달러로 피해자에 직접 보상을 하기로 했다.

직접 보상을 받게 될 전체 피해자 규모는 파악되지 않았으나 2000~3000명이 보상을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캐나다 언론은 전했다.

한편 캐나다에서는 지난 1960년대 이후 성적 정체성에 대한 차별을 금지한 캐나다 인권법이 제정됐다. 이후 1996년 이전까지 수십년간 일반 정부 기관과 군, 경찰 및 정보기관 공직 종사자들의 동성애에 대해 일제 조사와 처벌, 강제 퇴출 등 조직적인 박해 행위가 이어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