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임효준 “한국서 열리는 월드컵…분위기 느껴보고 싶다”


돌아온 임효준

[목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분위기를 느껴보고 싶었다”
부상에서 돌아온 임효준이 월드컵 4차대회를 앞둔 각오를 전했다.

쇼트트랙 한국대표팀은 15일 오전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대회를 하루 앞두고 열린 이날 행사에는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참석해 다가오는 월드컵 대회와 평창 올림픽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이날 미디어데이에서 가장 눈길을 끈 선수는 임효준이었다. 임효준은 지난 월드컵 1차대회에서 1000m, 1500m 금메달, 500m 은메달을 획득하며 남자 쇼트트랙의 ‘에이스’로 떠올랐다.

하지만 1000m 결승 경기에서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 넘어져 부상을 당했고, 이로 인해 2차, 3차 월드컵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월드컵 4차대회가 임효준에게는 복귀전인 셈이다.

임효준은 “(이번 대회가) 올림픽 전에 한국에서 열리는 마지막 월드컵 대회이다. 많은 분들이 응원도 해주시고, 기대를 많이 하실 것이다.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면 좋은 성적이 있을 것”이라고 대회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2차, 3차 월드컵에 불참하며 회복을 했지만, 아직 임효준의 몸상태는 100%가 아니다. 통증도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하지만 임효준은 “(통증이) 심하진 않다. 월드컵을 지금까지 하나 밖에 치르지 못했는데, 경험도 경험이고, 게임 감각을 익히기 위해서라도 4차 대회는 출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또 “아무래도 한국에서 열리는 월드컵이다. 올림픽도 한국에서 열린다.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의) 분위기를 느끼고 싶어 출전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덧붙였다.

빙판 위로 돌아온 임효준이 국내 팬들의 응원 속에 부상을 잊은 역주를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월드컵 4차대회는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펼쳐진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