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다’ 허철 감독 “그리움으로 텅 빈 마음 채우고 싶었다”


'돌아온다' 허철 감독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허철 감독이 동명의 연극을 영화화한 이유를 말했다.

30일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돌아온다'(감독 허철/ 제작 꿈길제작소)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허철 감독은 동명의 연극을 영화화한 이유에 대해 “큰 사건도 없는 막걸리집 이야기인데 연극을 다섯 번 보면서 엉엉 울었다”며 “내용이 뭐가 특별한 플롯이 있는 것도 아닌데 왜 이렇게 눈물이 나지 생각했다. 그게 감정이라고 생각했다”고 얘기했다.

이어 허철 감독은 “가슴 속 그리움으로 텅 빈 걸 채우고픈 마음이 있었다”며 “연극이 2015년이었는데 당시 한국의 시대적 상황도 그랬고 국민들의 가슴 속 비어있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덧붙여 허철 감독은 “그런 보편적인 감성을 옮기려 영화화했다”고 얘기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