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비행기 청소노동자 총파업 돌입


대한항공 비행기 청소노동자들이 오늘(30일)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한국공항비정규직지부 소속 조합원 200여 명은 오늘 오전,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습니다.

한국공항 주식회사는 한진그룹 계열사로, 객실청소나 화물창고 업무 등을 하도급을 줘 관리하고 있습니다.

파업에 나선 조합원들은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대한항공 항공기의 기내 청소와 세탁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회사가 지난 4년 동안 최저임금을 맞춘다며 기존 정근 수당을 삭감해 기본급에 포함하는 식으로 꼼수를 반복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휴무일을 지키지 못해 2주 동안 3일도 못 쉬는 경우도 자주 말생한다”며 “한 사람이 하루 평균 비행기 20대씩 청소에 투입되고 있다”고 장시간 노동 현실을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2018년 최저임금 인상분 22만 1천 540원 전액을 기본급 인상에 반영하고 남성에게만 지급했던 정근수당 17만 4천 원을 여성에게 동일하게 적용해 소급분을 지급할 것을 사측에 요구했습니다.

[김기태 기자 KKT@sbs.co.kr]

☞ [나도펀딩] 전신마비 아빠와 다운증후군 딸, 두 사람의 행복을 응원해주세요

☞ SBS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 여기서 확인!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