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 잠수함 2번함 성공적 인도


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 잠수함 2번함 성공적 인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은 25일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지난 2011년 인도네시아 국방부로부터 수주한 1400t(톤)급 잠수함 3척 가운데 2번함 인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잠수함은 국내 최초로 해외에서 수주한 것이기도 하다.

인도식에는 리아미잘드 리아꾸두 인도네시아 국방부 장관과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잠수함을 운용하게 될 인도네시아 해군의 아데 수빤디 참모총장과 대한민국 해군, 방위사업청 관계자도 행사에 참석해 양국 간 방산협력에도 의미를 더했다.

전제국 방위사업청 청장은 “이번에 인도되는 인도네시아 잠수함은 한국과 인도네시아 양국 간의 긴밀한 방산협력의 상징이자 결실”이라며 “국제 방산협력은 단순히 무기체계 수출에 목표가 있는 것이 아니라 군사력 건설의 경험과 노하우를 우방국들과 공유해 주변지역의 안정에 기여하고 함께 잘사는 세상을 건설하는데 궁극적인 목표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아르다데달리(ARDADEDALI)’ 함으로 명명된 이번 잠수함은 1988년 독일로부터 기술을 전수받아
대우조선해양이 독자 개발한 대한민국 최초 수출형 잠수함이다. 전장 61m, 1400t급 규모다.

40명 승조원을 태우고 1만해리(1만8520㎞)거리인 부산항에서 미국 LA항까지 중간기항 없이 왕복 운항할 수 있다. 설계·생산·시운전 등 모든 건조과정을 자체 기술로 수행해 대우조선해양의 잠수함 건조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는 평가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03년과 2009년 두 차례에 걸친 인도네시아 잠수함 창정비 사업과 지난해 잠수함 초도함을 성공적으로 건조한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에 올해 2월 인도네시아 잠수함 창정비 사업을 추가로 수주했다.

정 사장은 “인도네시아 잠수함 2번함도 성공리에 인도해 국내 유일 잠수함 수출 조선소로서의 경쟁력을 재입증했다”며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해군력 강화에 기여함은 물론 인도네시아 해군의 수중전력 증강계획에 발맞춰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네시아 3번함은 옥포조선소에서 블록형태로 건조 후 대우조선해양의 기술지원 아래 인도네시아 국영조선소인 PT.PAL 조선소에서 최종 조립해 인도될 예정이다. 향후 3척의 잠수함은 인도네시아 해상안보 및 영해수호 임무를 수행하며 최소 30년간 인도네시아 해군 작전에 투입된다.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