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 승부샷 끝 창단 첫 안양 한라전 승리


대명, 승부샷 끝 창단 첫 안양 한라전 승리

[OSEN=안양, 우충원 기자] 대명이 창단 첫 안양 한라전 승리를 거뒀다.
대명은 17일 안양 빙상장에서 열린 2017-2018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안양 한라와 원정경기서 승부샷까지 이어지는 접전 끝에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대명은 창단 첫 안양 한라전 승리를 맛봤다.

전 날 연장서 패한 대명은 1피리어드 막판 핵심 공격진으로 자리잡은 스즈키 유타와 맷 멀리가 선제골을 합작했다. 안양 한라의 공세를 막아낸 뒤 이어진 역습서 스즈키의 패스를 받은 멀리가 상대 골리와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득점, 1피리어드 18분 5초 대명이 1-0으로 앞섰다.

또 대명은 2피리어드 시작과 함께 추가골을 뽑아냈다. 2피리어드 3분 47초 판햄이 백핸드슛으로 득점, 2-0으로 달아났다.

치열한 수비를 펼치다 역습으로 반격을 펼친 대명과는 다르게 안양 한라는 적극적인 공격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베스트 멤버 뿐만 아니라 3~4라인 선수들도 공격을 선보이며 많은 슈팅을 기록했다.

본격적인 반격에 나선 안양 한라는 2피리어드 11문 20초 조민호가 김기성-김원준으로 이어진 패스를 날카로운 슈팅으로 득점, 2-1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안양 한라는 더욱 공격적인 경기를 선보이며 대명을 압박했다. 끊임없이 기회를 엿보던 안양 한라는 2피리어드 16분 35초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김원준-박우상으로 연결된 퍽을 스캇 바니가 크리스 정면에서 감각적인 슈팅으로 득점, 2-2를 만들었다.

안양 한라와 대명은 3피리어드서 골을 터트리지 못해 경기는 전 날처럼 연장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양팀은 연장서도 결판을 내지 못했다.

승부샷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자는 대명이었다. 골리 와이먼의 선방이 이어지면서 안양 한라의 파상공세를 잘 막아냈고 창단 첫 승리를 챙겼다. / 10bird@osen.co.kr

[사진] 대명 제공.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로그인

커뮤니티에 참여하고 싶으세요?
회원가입

비밀번호 변경

Back to
로그인

회원가입

Back to
로그인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