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 김원해 정체와 계획 알고 ‘오열’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 김원해 정체와 계획 알고 ‘오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당신이 잠든 사이에’ 김원해가 정체를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극본 박혜련/연출 오충환, 박수진) 29, 30회에서는 최담동(김원해 분)이 정재찬(이종석 분)에게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담동은 정재찬에게 “저 복직 안 합니다. 해광로펌 들어갑니다”라면서 이유범(이상엽 분)의 밑으로 들어감을 밝혔다. 이에 정재찬이 이유를 묻자, 최담동은 과거 동생이 탈영한 사실을 밝혔다. 최담동의 고백을 들은 정재찬은 “왜 이제 와서 밝히는 거냐”라며 최담동을 원망했다.

이에 최담동은 “이 변호사한테 가는 이유를 묻지 않으셨냐”면서 “지금 검사님이 이 변호사한테 가서 따지는 건 객기입니다”라고 말했다. 자신이 이유범 밑에서 증거를 찾아내겠다는 이야기였다.

이어 최담동은 정재찬에게 “자, 선택하세요. 지금 가서 이 변호사 한 대 패고 수사랑 재판에서 제척당하든지. 나중에 수사랑 재판으로 제대로 패주든지”라고 못 박았다.

정재찬은 분함에 눈물 흘리다 “객기 안 부리겠습니다”라고 답했고, 최담동은 “그래요, 그래야 우리 소장님 아들이지”라면서 정재찬을 끌어안고 위로했다. 그러면서 최담동 역시 “정말 보고 싶었다, 소장님 아들”이라고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