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세청, ‘이건희 차명계좌’ 고발…검찰 수사 착수


[앵커]

검찰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차명계좌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JTBC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국세청이 최근 검찰에 이 회장을 고발하면서 수사가 시작된 겁니다. 앞서 경찰은 이 회장의 자택 인테리어 공사비 의혹을 수사하다 차명계좌를 발견했는데 이제 검찰이 나서면서 결과가 주목됩니다.

한민용 기자입니다.

[기자]

국세청이 최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회장의 차명계좌가 새롭게 발견됐으니 수사해달라는 겁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는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자료를 검토하면서 구체적 수사 방안과 함께 소환 대상자 파악에 나설 방침입니다.

차명계좌의 실제 주인으로 의심받는 이 회장이 병상에 있어 직접 조사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검찰 수사에 따라 차명재산의 정확한 규모와 자금의 출처, 용처까지 밝혀질 지 주목됩니다.

앞서 경찰도 지난 8일 국세청을 압수수색해 이 회장의 차명계좌 200여 개를 발견하고, 차명재산이 수천억 원 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한민용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