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남자와 왜 술마셔”…동거녀 주점에 불 지른 40대 붙잡혀


【장수=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 장수경찰서는 다른 남자와 술을 마셨다는 이유로 동거녀가 운영하는 주점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치상)로 박모(48)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전 1시 30분께 장수군의 한 가요주점 주방과 복도에 휘발유 20ℓ를 뿌리고 휴대용 라이터로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박씨와 동거녀 고모(47·여)씨, 종업원 이모(53·여)씨 등이 손과 발 등에 2도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이들을 제외하고 주점 안에 있던 종업원과 손님 등 7명은 밖으로 대피해 화를 면했다.

또 노래 반주기 등 내부 집기를 태워 38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은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1시간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조사결과 박씨는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와 술을 마시고 있는 모습을 보고 이에 화가 나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조사결과를 검토해 박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yns4656@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