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GE 주가 폭락 여파로 일제히 하락 마감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미국 뉴욕증시가 14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CNBC는 제너럴일렉트릭(GE)의 주가가 2011년 이후 사상 최저치를 기록한 여파로 분석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이날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0.23포인트(0.13%) 하락한 2만3409.47에 장을 마쳤다.

GE의 주가는 전날보다 5.9% 하락했다. 이틀 간 10% 이상 하락하면서 2011년 이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GE는 전날 전구 및 기관차 사업 철수 등을 포함한 대규모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하고 분기 배당금을 주당 24센트에서 12센트로 삭감하겠다고 발표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보다 5.97포인트(0.23%) 내려간 2578.87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72포인트(0.29%) 오른 6737.87로 마감했다.

CNBC는 전날 발표된 중국의 소매판매 데이터가 기대치를 밑돌면서 세계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투자자들의 투자 심리를 약화했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세제 개편안에 대한 우려 역시 투자 심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이날 발표된 10월 미국 생산자 물가지수는 0.4% 상승하며 당초 경제학자들이 예측했던 0.1%를 상회했다. 2년 만기 단기채권 수익률은 1.691%로 가장 높았으나, 10년 만기 채권 수익률은 2.37%로 하락했다.

joi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