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상승 부담…다우 0.78% 하락 마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국채금리의 상승과 주요 소매 기업의 실적 부진, 북한 관련 불확실성 등으로 내렸습니다.

1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3.00포인트(0.78%) 하락한 24,706.41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8.68포인트(0.68%) 내린 2,711.4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9.69포인트(0.81%) 낮은 7,351.63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전일까지의 8거래일 연속 상승 흐름을 마감했습니다.

시장 참가자들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추이, 국채금리 동향, 주요 기업 실적 등을 주시했습니다.

미국의 10년 국채금리가 지난 2011년 이후 최고치 수준까지 오르면서 증시의 긴장감도 커졌습니다.

이날 미국 10년 국채금리는 3.09% 선까지 고점을 높였고, 미국과 유럽 중앙은행 관계자들의 매파적 발언이 지속한 데다, 이날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도 호조를 보이면서 금리가 큰 폭 올랐습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4월 소매판매와 5월 엠파이어스테이트지수, 5월 주택시장지수 등이 모두 시장의 예상보다 양호했습니다.

중국의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했던 점도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습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4월 소매판매와 1~4월 도시지역 고정자산투자(FAI)는 전년 대비 각각 9.4%, 7.0% 증가해 모두 시장의 예상치와 전월치를 밑돌았습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금리 상승 등으로 주가가 이날 하락했지만, 최근 지속해서 상승한 데 따른 일시적인 조정일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푸르덴셜 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수석 시장 전략가는 “주가는 최근 8거래일 연속 상승했으며, 이런 상승 이후 일부 바닥 다지기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낙폭도 여전히 크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다만 “시장은 국채금리 상승과 연내 4차례 등의 기존 예상보다 빠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으로 조정받고 있다”며 “경제지표 호조 이후 연방기금 금리선물에 반영된 12월 연준의 금리 인상 가능성도 커졌다”고 덧붙였습니다.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 [나도펀딩] 한효주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그림


☞ [2018 남북정상회담, 그 이후] ‘평화의 길목에서’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