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시리아 우려 다소 완화되며 상승마감


[뉴욕마감]시리아 우려 다소 완화되며 상승마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16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시리아를 둘러싼 우려가 완화되며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0.87%(212.90포인트) 상승한 2만4573.04로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0.81%(21.54포인트) 오른 2677.84로 거래를 마쳤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70%(49.63포인트) 오른 7156.28로 장을 마감했다.

종목별로는
독일 제약업체 머크의 주가가 항암제 ‘키트루타’의 성공적인 실험 결과를 발표하면서 2.57% 상승한 것이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시리아 이슈는 일부 완화됐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은 자국민들에게 화학무기 공격을 자행한 시리아에 대한 보복공습을 영국, 프랑스와 함께 단행했다. 미국 국방부는 화학무기 관련 핵심기반 시설들을 모두 명중하는 데 성공했으며, 시리아의 방공망이 효력을 발휘하지 못했다고 밝혔지만 시리아 측은 미국의 미사일을 대부분 요격했다고 밝힌 상태다.

공습 이후에도 미국과 러시아 사이에 긴장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공습 자체는 이미 가해진 만큼 불확실성이 제거되며 주가가 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키 프라이빗 뱅크의 브루스맥케인 수석 투자전략가는 “여전히 워싱턴에서 나오는 이슈에 대해 투자자들이 불안해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패닉에 빠지지는 않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투자자들은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실적 호조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날 BoA는 1분기 주당순이익(EPS)이 0.62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0.45달러보다 큰 폭 상승했다고 밝혔다. 팩트셋의 1분기 EPS 전망치 0.59달러도 웃돈 수준이다.

은행의 1분기 매출도 231억달러로 지난해 222억달러와 시장 전망치 230억4000만달러를 웃돌았다. 1분기 순이자이익은 116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BoA는 법인세가 감소와 대출성장으로 인해 실적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되며 장중 1% 넘게 오르다 0.44% 상승 마감했다.

미국의 실적 시즌은 지난주 블랙록, JP모건체이스, 씨티그룹 등이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놓으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이날 장 마감 후에는 넷플릭스의 실적발표도 예정돼 있다.

월가에서는 이번 분기에도 실적시즌에 기업들이 긍정적인 결과를 내놓을 것으로 보고 있다. 팩트셋에 따르면 1분기 기업들의 실적은 17.3%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경제지표는 혼조세를 보였지만,
미국의 소매판매는 새해 들어 처음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미 상무부는 지난 3월 소매업체 매출이 전달보다 0.6%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과 2월 각각 0.1% 감소를 기록했던 데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전문가 조사치인 0.3% 증가도 상회한 수준이다. 3월 소매판매는 전년비로는 4.5% 증가했다.

3월 소매판매가 늘어난 것은 자동차 판매가 대폭 증가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자동차, 가솔린, 건축자재, 음식 서비스 등을 제외한 근원소매판매는 전월비 0.4% 증가했다. 2월에는 보합을 기록한 바 있다. 근원소매판매는 국내총생산(GDP) 집계 시 소비지출을 측정하는 중요한 자료로 활용된다.

경제학자들은 3월 소매판매 호조에 대해 세제개편과 세금 환급 등 때문에 소비자가 그동안 저축을 소비에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향후 몇 개월간 탄탄한 소비 심리와 노동시장, 감세혜택 등이 소비지출 증가를 뒷받침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가 발표한 4월 주택시장지수는 전달 70에서 69로 하락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 2월 미국의 기업재고는 시장 예상대로 0.6% 증가한 1조9290억달러를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시리아 우려가 일부 해소되며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지난 주말보다 배럴당 1.17달러(1.7%) 내린 66.22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6월물은 1.13달러(1.6%) 하락한 71.4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금값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중국과 러시아의 통화 평가절하를 비판, 달러 하락 압력으로 작용하면서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물 금 가격은 전일보다 온스당 2.80달러(0.2%) 오른 1350.70달러에 마감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