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자의 선행


노숙자의 선행

노숙자의 선행

노숙자의 선행

노숙자의 선행

노숙자의 선행

케이트라는 여성이 필라델피아 도로에서  연료가 떨어져서…
낭패를 당했는데…조니 보빗이라는 노숙자가  다가와 도움을 ~ 줌.
차안에 들어가서 문을 잠그고 있으라고 자기를 믿으라고 말하고는.
주유소 까지 걸어가서 전재산 20달러를 털어 기름을 사다가 줌.~..
케이트는 무사히 돌아왔고 이후에 다시 찾아가 돈을  갚고…. 패딩과 장갑등을 선물 함..
그런데  더 좋은일을 해보자 해서…
GoFundMe  라는 곳에… 사연을 올렸는데. 여기저기 후원금이 모여서 
12일 동안에는  8만 달러 가까이 모였는데  이후 급속하게 퍼져서 15일째에는 36만달러까지..
조니 보빗은 이제 원래의 삶으로 돌아갈수 있다고..
조니 보빗은… 해병대 출신으로…  공인구급요원이였다고… 그러다가 필라델피아로 오면서..
직장 집을 잃고..  노숙자가 된지 1년이 넘었다고
구급요원 시절 노숙자..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