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컬링, 예선 첫 경기서 미국에 7-11 패


남자컬링, 예선 첫 경기서 미국에 7-11 패

▲ 14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남자 한국-미국 예선. 한국팀이 미국팀에게 7-11로 아쉽게 패배한 뒤 다음 경기를 위해 서로 격려하고 있다.

남자컬링 대표팀이 평창동계올림픽 4인조 컬링 첫 경기에서 미국에 졌습니다.

김창민 주장이 이끄는 남자컬링 대표팀은 오늘(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컬링 예선 1차전에서 미국에 7-11로 패했습니다.

전반에 두 차례 대량 실점한 것이 아쉬웠습니다.

2앤드까지는 미국과 한국이 2득점씩 주고 받았지만, 3엔드에서 미국이 마지막 스톤으로 한국 스톤 3개를 연달아 밀어내면서 3점을 가져갔습니다.

5엔드에서도 아쉬운 실수로 또 3실점하면서 점수가 3-8로 벌어졌습니다.

한국은 6엔드에서 3득점을 하며 반격했지만, 7엔드에서 미국이 또 2점을 따며 달아났습니다.

9엔드에서 1점만 내준 한국은 10엔드에서 대반격을 노렸지만, 미국의 끝까지 정교한 플레이에 스톤을 2개 남기고 기권을 의미하는 ‘굿 게임’을 선언하면서 패배를 인정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 [다시 뜨겁게! 2018평창 뉴스 특집 사이트] 올림픽을 더 재미있게!

[2018평창 타임라인] 올림픽 주요 이슈를 한 눈에!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