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협주 강세 더 이어질까…시장은 긍정적


[머니투데이 반준환 기자] [[개장전]]

횡보 장세가 2분기에도 이어지고 있다. 4~5월에 진행된 1분기 어닝시즌은 증시 모멘텀 강화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어닝서프라이즈 비율이 전년동기보다

낮아지면서 시장은 방향성이 없는 흐름을 지속했다.

문제는 이런 모습이 당분간 지속될 수 있다는 점이다. 6월엔 북미 정상회담, 미국 연준 FOMC, 한국 지방선거 등 굵직한 이벤트가 줄줄이 진행된다.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운 이벤트들이라 시장이 방향성을 잡기가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테마, 업종별로는 확실한 차별화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각광받는 대북 경협주가 대표적이다. 남북 정상회담이 진행된 4월27일부터 5월14일까지 경협주의 급등이 이어졌다.

KRX 업종 기준으로 비금속(시멘트), 건설, 철강금속 업종은 한 달 남짓한 기간에 10% 이상 상승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단기에 너무 오른 게 부담이긴 하지만 경협주 랠리가 끝났다고 보기엔 아직 이르다”며 “경협주의 투자심리를 나타내는 지표들은 여전히 견고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경협주와 관련해 주목할 지표는 세 가지라고 언급했다. 우선 트럼프 미 대통령의 지지율이 있다. 현재 북핵 해결의 키는 트럼프가 쥐고 있다. 트럼프가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하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트럼프가 북한에 대해 전향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고, 미국인들도 이런 트럼프를 지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만약 북한을 대하는 트럼프의 방식이 옳다는 분위기가 강해진다면 지지율은 더욱 올라갈 것이다.

다음으로 봐야할 것은 한국의 CDS 프리미엄이다. 남북 정상회담 이후 화해무드가 조성되면서 빠르게 하락하기 시작했다. 지난주엔 40.49bp로 연저점을 기록했다.

동시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인 2016년 9월 39bp 이하로 하락할 가능성도 있다. CDS 프리미엄이 하락세를 지속한다면 북핵 문제는 새로운 전기를 맞이할 전망이다. 일련의 과정은 상승세를 타고 있는 대북 경협주에 우호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런 흐름을 감안하면 대북 경협주를 좋게 봐도 괜찮다는 판단이다. 최근 경협주 투자심리와 연관된 지표들에선 부정적인 신호가 감지되지 않는다. 치명적인 악재만 없다면 6월12일 북미 정상회담까지 경협주의 모멘텀은 유지될 수 있다는 평가다.

반준환 기자 abcd@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