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환 7타점 맹타’ SK, 롯데에 10-4 대승


'나주환 7타점 맹타' SK, 롯데에 10-4 대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SK와이번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제압했다.

SK는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롯데와 경기서 10-4로 이겼다. 이로써 SK는 시즌 16승8패로 2위를 마크했다. 롯데는 3연승 도전에 실패하며 시즌 8승15패가 됐다.

이날 SK 나주환은 5타수 3안타(2홈런) 7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떨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SK는 3회 빅이닝을 만들며 이날 경기 시작을 알렸다.

SK는 3회초 무사 1,3루에서 방망이를 잡은 나주환이 롯데 선발 레일리의 4구째를 잡아 당겨 중간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포로 아치를 그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흐름을 탄 SK는 최정의 2루타로 득점 찬스를 이어갔고, 김동엽이 1타점 적시타를 신고하며 점수를 보탰다. SK는 1사 3루에서 이재원과 정의윤의 연속 적시타까지 터지며 6-0으로 달아났다.

SK는 6회초 나주환이 또 다시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7-0까지 격차를 벌렸다.

그러나 6회말 롯데의 반격이 시작됐다.

롯데는 6회말 선두타자 손아섭의 안타에 이은 도루로 잡은 무사 2루에서 문규현과 채태인이 연달아 적시타를 뽑아내며 만회점을 냈다. 롯데는 1사 1,3루에서 나온 신본기의 민병헌의 적시타와 한동희의 우익수 뜬공 뒤 터진 신본기의 적시타로 4-7까지 추격에 성공했다.

그러나 SK는 롯데의 추격을 두고 보지 않았다.

SK는 7회초 이재원의 안타, 김성현, 노수광의 연속 볼넷출루로 만든 2사 만루서 이날 경기 멀티홈런의 주인공인 나주환이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3타점 적시 2루타를 폭발시키며 10-4로 도망쳤다.

결국 SK는 남은 이닝 동안 롯데에 추가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경기를 매조지 했다. 경기는 SK의 10-4 승리로 종료됐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