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변압기 제조 공장서 작업자 3명 질소 가스 질식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30일 오전 8시 59분께 경기도 김포시 통진읍의 한 변압기 제조 업체에서 50대 작업자 3명이 질소 가스에 질식했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중 1명은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다가 응급 처치 후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작업자들은 컨테이너로 만들어진 높이 4∼5m짜리 변압기 외부를 해체하던 중 내부로 추락한 뒤 안에 차 있던 질소 가스에 질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