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암살 배경에 장성택의 ‘김정일 후계에 김정남’ 발언”


지난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암살된 배경에 김정남을 북한 최고지도자로 앉히고 싶다는 장성택 전 북한 국방위 부위원장의 발언이 있었다고 일본 NHK가 보도했습니다.

NHK는 중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장 전 부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숨진 지 8개월 뒤인 지난 2012년 8월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과 중국에서 회담을 한 자리에서 김정남을 김정일의 후계자로 삼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저우융캉 전 중국 정치국 상무위원이 부하를 통해 회담 내용을 도청한 뒤 이듬해인 2013년 초 이런 대화 내용을 김정은 위원장에게 밀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NHK는 중국 정부가 저우융캉의 밀고가 김정남 암살사건의 방아쇠가 됐다고 보고 있다며, 김정남의 암살을 둘러싼 이런 배경은 앞으로 북중관계를 해석하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장성택 전 부위원장은 지난 2013년 12월 북한에서 국가반역죄 등으로 처형됐고, 김정남은 지난해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암살됐습니다.

저우융캉은 지난 2015년 6월 부패와 국가기밀 누설죄 등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는데, 여기서 국가기밀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누설한 장성택의 발언일 가능성이 큽니다.

NHK는 저우융캉이 왜 김정은 위원장에게 기밀을 전했는지 자세한 이유는 알 수 없다면서 자신이 부패 혐의로 수사를 받을 가능성이 커지자 북한과의 관계를 이용해 지도부의 움직임을 견제하려 했을 수 있다고 추측했습니다.

[권란 기자 jiin@sbs.co.kr]

☞ [다시 뜨겁게! 2018평창 뉴스 특집 사이트] 올림픽을 더 재미있게!

[2018평창] 속 마음을 읽는다? AI포토 바로 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