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고백하는 박서준에 “내 스타일 아냐” 단칼 거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고백하는 박서준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다가오려는 박서준을 차단했다.

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2회에서는 이영준(박서준 분)이 일부로 부회장 부속실 회식에 참석했다.

이날 이영준은 회식 후 김미소(박민영)을 바래다준 뒤 “나 오늘 엄청 스위트 하지 않았느냐. 오늘 같이 로맨틱하고 행복한 날이 앞으로 김비서의 일상이 되게 해주겠다. 내가 김비서와 연애해주겠다는 뜻이다. 너무 감동했느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미소는 “저 부회장님. 부회장님께서는 제 스타일이 아니다. 전 첫째도, 둘째도 배려. 셋째도 배려인 다정한 남자가 이상형이다”라고 단칼에 이영준의 착각을 차단했다.

김미소의 말에 이영준을 충격을 받은 듯 “아니. 오늘 내가 보인 배려를 보면 모르겠느냐. 나 오늘 김비서의 일상에 스며들기 위해 많은 배려를 하지 않았느냐”라고 되물었다.

하지만 김미소는 “원치 않는 배려는 배려가 아닌 거다. 그러니 부회장님 좋은 인연 만나라”라고 말한 후 문자를 보낸 이영준에게 “배려라고는 하나도 없다”라는 내용의 답장을 보냈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