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3월 고용 부진, 최저임금 인상 영향 아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2∼3월 고용 부진을 최저임금의 인상 영향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오늘(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경제장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2∼3월 취업자 수가 10만 명 대로 둔화하고 청년층 고용이 악화하는 등 고용상황이 좋지 않다며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기저효과와 조선과 자동차 업종 등의 구조조정에 기인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혜민 기자 khm@sbs.co.kr]

☞ [단독] 특별사면과 평창…삼성의 은밀한 뒷거래


☞ [#Me Too 우리가 불편한 이야기] 바로 참여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