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여배우 폭행 혐의로 검찰 조사···기소 여부는 다음 달 결정


김기덕 감독, 여배우 폭행 혐의로 검찰 조사···기소 여부는 다음 달 결정

김기덕 감독(57)이 촬영장에서 배우를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소환 돼 조사를 받았다.
30일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박지영)는 지난 27일 김 감독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2013년 개봉한 작품 ‘뫼비우스’에 주연으로 캐스팅된 배우 A씨(41)에게 촬영장에서 ‘감정이입에 필요하다’며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김 감독이 대본에 없던 베드신 촬영도 강요해 영화 출연을 포기했다고 주장했다.

검찰 조사에서 김 감독은 뺨을 때린 사실은 인정했지만 연기를 지도하려고 한 것으로 고의성은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A씨에게 베드신 촬영을 강요한 의혹에 대해서는 당시 촬영장에 있던 관계자 등 목격자들이 기억하지 못하거나 A씨의 주장과는 상반된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감독에 대한 조사에 앞서 A씨를 두차례 소환해 조사한 가운데 양측의 주장이 엇갈려 다음 달 중으로 김 감독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