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장혁 “당신 짝사랑하겠다” 정려원에 박력 고백


‘기름진 멜로’ 장혁 “당신 짝사랑하겠다” 정려원에 박력 고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기름진 멜로’ 장혁이 유부녀 정려원에게 짝사랑을 고백했다.

1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는 두칠성(장혁 분)이 단새우(정려원 분)에게 짝사랑을 고백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단새우는 ‘배고픈 프라이팬’의 직원모집 공고를 보고 반색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두칠성의 부하들이 서풍(이준호 분)를 거부하면서 직원채용도 무산됐다. 이후 단새우는 낙담해 돌아갔고 두칠성은 그런 단새우 곁을 기웃거렸다. 하지만 두칠성이 휴대전화 번호를 묻는 단새우에게 거리를 두자 단새우는 “우리 앞으로 돈 얘기만 하는 거냐? 어떻게 세상 살면서 돈 얘기만 하고 사냐”고 툴툴거렸다.

이에 두칠성은 “채무자와 채권자 사이에 그러면 됐지. 뭐가 더 필요하냐. 그것도 유부녀랑”이라고 말했다. 이에 단새우는 “무슨 짝사랑이 그렇게 순식간에 끝나냐”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에 두칠성이 “내가 당신한테 미친 듯이 반했다고 얘기한 건 당신 결혼하기 하루 전날, 당신이 유부녀가 아니었을 때”라고 발끈했다.

이에 단새우는 “나는 짝사랑할 때 행복했다. 혼자 사랑하고 혼자 이별하고 좋았다”라고 부추겼다. 이에 두칠성이 “혼자 하는 게 무슨 사랑이냐“고 일갈했지만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누구였는데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단새우의 짝사랑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였던 것. 이에 두칠성도 “그럼 나, 짝사랑한다. 당신이 짝사랑해도 된다고 옆구리 꾹 찔렀다”라며 “줄리아 로버츠랑 양다리 걸쳤다고 질투하지 마라”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