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값 고삐 풀렸다…휘발유 가격 11주 연속↑


리터당 1천503원…경유도 12주 연속 상승해 1천294원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기름값이 거침없이 뛰고 있다.

최근 국제 유가가 꾸준히 상승하면서 국내 기름값도 따라서 오르는 모양새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둘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2.6원 오른 ℓ(리터)당 1천503.1원을 기록, 11주 연속 올랐다.

경유 가격도 전주 대비 2.7원 상승한 1천294.0원/ℓ로 집계됐다. 12주 연속 상승세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2.8원 오른 1천470.5원/ℓ, 경유는 3.0원 상승한 1천260.9원/ℓ로 집계됐다.

상표별 최고가는 SK에너지 제품이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2.7원 오른 1천527.9원/ℓ, 경유 가격은 2.6원 상승한 1천320.7원/ℓ를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강원 지역 휘발유 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크게 올랐다. 전주 대비 4.0원 오른 1천502.8원/ℓ를 기록했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1천608.6원/ℓ(2.9원↑)로 전국 평균 가격보다 105.5원 높았다.

경남 지역 휘발유 가격은 1천478.9원/ℓ로 전주보다 2.8원 올랐지만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다만, 이 같은 기름값 상승 추세는 조금씩 누그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두바이유 가격이 배럴당 54.4달러로 전주 54.6달러보다 조금 떨어지는 등 유가가 진정 기미를 보이기 때문이다.

한국석유공사는 “미국 원유 재고 및 생산 감소 같은 상승 요인과 석유수출국기구(OPEC) 원유 생산 증가 등 하락 요인이 동시에 작용하면서 국제 유가가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에 따라 국내 유가도 보합세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coo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