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찬바람에 체감온도 ‘뚝’…낮 기온 -1∼6도


8일 전국에서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리고 서해안 지역에는 눈이 내리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5.8도, 인천 -4.5도, 수원 -4.6도, 춘천 -7.3도, 강릉 -3도, 청주 -3.5도, 대전 -3.9도, 전주 -1.7도, 광주 -0.7도, 제주 6.4도, 대구 -1.5도, 부산 0.1도, 울산 -0.3도, 창원 -0.9도 등이다.

같은 시간 체감온도는 서울 -9.2도, 인천 -10.1도, 수원 -8도, 춘천 -7.3도, 강릉 -7.8도, 청주 -7.2도, 대전 -6.7도, 전주 -5.1도, 광주 -0.7도, 제주 2.4도, 대구 -7.2도, 부산 -3도, 울산 -5.9도, 창원 -3.6도로 더 쌀쌀하다.

기상청은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이라며 10일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낮 최고기온은 -1∼6도로 전날(2.7∼12.4도)보다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서울 낮 최고기온은 전날 6도였지만, 이날 1도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된다.

전라 서해안은 아침까지, 제주는 오후까지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강원 동해안, 경북 동해안에는 낮 동안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중부 서해안과 전북에는 밤에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현재 동해안을 중심으로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대기가 매우 건조하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모든 권역이 보통 수준이겠다.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아 조업이나 항해를 하는 선박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동해상에서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