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미래에셋대우 ‘기관주의’·KB증권 ‘기관경고’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기관주의’, KB증권은 이보다 한 단계 높은 ‘기관경고’의 징계를 받았다.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는 30일 제14차 제재심의회의를 열고 미래에셋대우에 대해 기관주의 및 금융위원회에 과태료 부과 건의, 관련 임직원에 대해 견책~정직 조치를 의결했다.

또 KB증권에 대해서는 기관경고 및 금융위에 과징금 부과 건의, 대표이사 주의적 경고, 관련 임직원 감봉~주의 조치를 내렸다.

미래에셋대우는 유로에셋투자자문 옵션 상품을 유로에셋투자자문 옵션상품을 고객에게 불완전 판매한 의혹을 받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고객들은 해당 지점 PB가 안전한 원금보장 상품으로 투자를 권유해 300억원대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해왔다.

금감원은 미래에셋대우가 투자일임계약을 일반투자자에게 투자권유하면서 설명내용 확인의무 및 부당권유의 금지를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이와 함께 투자일임업 등록요건 유지의무 등을 위반한 유로에셋투자자문에 대해서는 등록취소 및 대표이사 해임요구 등을 금융위원회에 건의하기로 의결했다.

KB증권은 현대증권 시절 당시 윤경은 대표 등이 계열사인 현대엘앤알의 사모사채를 인수하고 또 다른 계열사인 현대유엔아이 유상증자에 200억원 가량 출자해 대주주 신용공여 금지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이번 징계는 향후 금융감독원장 결재를 통해 제재내용이 확정되거나, 증권선물위원회 및 금융위원회 부의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