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자산운용사 IFM 인베스터스, 한국 시장 진출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IFM인베스터스(IFM Investors)는 30일 서울에 사무소를 설립하고 한국 담당 클라이언트 릴레이션십 디렉터(Client Relationship Director)를 임명한다고 밝혔다.

IFM인베스터스 측은 “연기금 및 보험사 등 한국 기관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국내 고객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서울에 사무소를 설립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서울 사무소는 지난해 홍콩 사무소 개설에 이어 세계에서 여덟번째다.

브렛 힘버리(Brett Himbury) IFM인베스터스 최고경영자(CEO)는 “글로벌 투자 다변화와 투자수익률 향상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도 많은 한국 연기금과 보험사들이 IFM인베스터스의 투자 모델과 투자자 우선원칙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기관투자가들은 최근 급격한 노령화에 대비하기 위해 비전통적인 자산군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연기금들이 공동으로 소유한 운용사인 IFM인베스터스는 투자자와 주주 간 이해관계가 일치한다는 독특한 소유 구조 덕에 대체투자 시장에서 실적을 쌓았다. 서울 사무소는 해외 인프라 대출 및 주식 투자상품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 하고자 하는 국내 기관 투자자들에게 폭넓은 해외 투자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힘버리 CEO는 “이번 서울 사무소 개설은 IFM 인베스터스가 현지에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한국 고객들의 글로벌 투자 니즈에 보다 원활히 대응하고, IFM인베스터스의 글로벌 입지와 궁극적으로는 우리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사람들과 지역사회를 확대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을 담당할 신임 클라이언트 릴레이션십 디렉터로는 생명보험, 자산운용 등 금융업계와 유엔(UN)에서 16년간 근무를 한 이기정씨가 임명됐다. 이기정 디렉터 겸 한국사무소 대표는 11월 말부터 새로운 직책을 수행할 예정이며, 루시 리우(Lucy Liu) 사업개발담당 디렉터와 글렌 모레이(Glenn Morey) 애널리스트와 함께 일하게 된다.

원활한 비즈니스 지원을 위해 허경욱 사외 고문이 새롭게 선임됐다. CFA 자격을 보유하고 있는 허 고문은 정책입안에 대한 폭넓은 경험과 한국 및 국제 경제, 국제 금융에 대한 지식을 겸비하고 있다.

힘버리 CEO는 “풍부한 업계 경험과 입지를 보유한 이기정 디렉터를 신임 한국 담당 디렉터 및 사무소 대표로 임명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기정 디렉터의 선임은 한국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관투자자 고객을 위한 선도적인 자산운용사로 자리매김하고자 하는 IFM인베스터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IFM 인베스터스는 멜버른, 시드니, 뉴욕, 런던, 베를린, 도쿄, 홍콩에 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전체 투자 전문인력 중 40% 이상이 호주 외 지역에서 근무하고 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