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고령화 일본, 공무원 정년 2033년까지 65세로 연장 추진


극심한 고령화 일본, 공무원 정년 2033년까지 65세로 연장 추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현재 60세인 중앙·지방 공무원의 정년을 2033년까지 65세로 늦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30일 보도했다.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21년부터 12년간 3년에 1년씩 정년을 늦추는 내용을 담은 국가공무원법 등의 개정안을 2019년 정기국회에 제출하는 것을 추진 중이다.

일본 정부는 정년연장과 함께 60세를 향할수록 급여 상승도를 낮게하고 60세 이상이 되면 급여를 감액하는 방식으로 공무원 임금체계를 바꾸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중장년의 경우 상대적으로 임금은 높은 편이지만 생산성은 젊은층보다 더 낮은 경우가 많아 정년 연장이 비용 대비 효과가 낮다는 기업들의 지적을 받아들인 것이다.

일본 정부는 내년 초부터 정부 내에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국회에 제출할 관련 법안의 개정안 초안을 만드는 한편 급여 체계와 근무조건 등 상세한 제도 설계를 시작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가 공무원 정년 연장을 추진하는 것은 저출산·고령화의 심화에 따른 극심한 일손 부족 현상을 극복하기 위해서다.

통신은 공무원 정년 연장이 60세 정년이 보통인 민간기업들에도 영향을 미쳐 고령자의 취업을 장려하는 분위기가 퍼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미 민간 기업 중에서는 인력난을 해소하고 시니어 인력의 경험을 살리자는 취지로 정년을 연장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대형보험사인 메이지야스다(明治安田)생명보험, 타이요(太陽)생명보험, 일본생명보험은 정년을 65세로 연장하기로 했거나 연장을 검토하고 있다.

최근에는 홋카이도(北海道) 삿포로(札晃)시의 수송회사 ‘히가시삿포로닛쓰유소(東札晃日通輸送)’가 80세 정년제도를 도입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시즈오카(靜岡) 현 이와타(磐田) 시의 파이프 가공업체 ‘고겐공업’처럼 사원의 30% 가량이 65세 이상인 곳도 있다.

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