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양숙 비서실장, 이명박 정권 ‘포청천 공작’ 밝힌다


권양숙 비서실장, 이명박 정권 '포청천 공작' 밝힌다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72) 여사의 비서실장이 SBS TV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국정원 포청천 공작팀 사찰’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6일 SBS에 따르면, 시사교양 예능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은 권양숙 여사를 수행해온 비서실장을 단독으로 인터뷰했다. 비서실장은 2012년까지 10년 동안 청와대 경호팀에서 근무했으며, 그 뒤 봉하마을에서 권 여사를 수행했다.

제작진은 “‘비서실장이 지금도 (권 여사를) 보좌하고 있는 입장에서 모든 것이 조심스러웠지만, 사적인 영역에 대한 불법 사찰에 대해 한번 쯤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판단해 인터뷰에 응했다”고 전했다. 17일 밤 11시10분 방송.

포청천 공작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대북 첩보를 담당해야 할 조직·예산을 전용, 한명숙(74) 전 국무총리, 박지원(76) 민주평화당 의원, 박원순(62) 서울시장 등 당시 유력 야당 정치인에 대한 불법 사찰이 진행된 것을 말한다.

국정원은 권 여사가 2011년 중국 베이징을 방문할 당시 북측 인사를 만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미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여사의 국내 활동 역시 마찬가지다.

snow@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