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수사팀 파견검사 2명 원소속청 복귀..수사 상당부분 마무리 단계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각종 정치개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이 처음으로 규모를 축소한다.

31일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 수사팀은 내년 1월 2일부로 소속 검사 2명을 원 소속 검찰청으로 복귀토록 할 예정이다.

지난 10월 18일 다른 검찰청의 검사 8명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추가 파견받아 25명 안팎 규모의 수사팀이 꾸려진 이후 파견 인력을 돌려보낸 것은 약 2달 반 만에 처음이다.

그동안 광범위하게 진행된 국정원의 각종 정치개입 의혹에 대한 수사가 상당 부분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것으로 해석되는 조치다.

실제로 사이버 외곽팀 관련 수사는 현재 마무리 조사를 벌이고 있어 조만간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사 중반에 불거진 ‘사법 방해’ 의혹 수사는 전·현직 국정원과 검찰 관계자들이 줄줄이 기소되면서 일단락됐다. 검찰은 국정원의 방송장악 공작 의혹 관련 수사도 내년 초에는 정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해 북방한계선(NLL) 대화록 유출 사건도 조사가 상당 부분 진척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의혹 수사는 내년 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최근 의혹이 제기된 기무사령부의 국방부 댓글 조사 태스크포스(TF) 감청 논란, 국방부의 댓글 수사 방해 의혹 등 여전히 규명해야 할 사안이 많기 때문이다.

이 밖에 국정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된 이른바 ‘논두렁 시계’ 보도를 기획한 의혹,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불법 조회했다는 의혹 등도 국정원 수사팀의 풀어야 할 과제다,
한편 국정원 수사팀은 파견검사 복귀와 별도로 2명의 검사를 최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로 보내 원세훈 전 원장의 국정원 자금 유용 의혹 수사를 담당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국정원 수사팀은 20∼21명 수준의 규모로 남은 수사에 전념하게 된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