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다스에 400억대 세금 추징…추가 수사 이어지나


[앵커]

탈세를 하고 해외에 재산을 숨긴 혐의 등이 드러난 다스에 대해 국세청이 400억원을 추징하기로 했습니다. 검찰 고발도 이제 이어질 것으로 보이고, 이명박 전 대통령 그리고 아들 시형씨 부자에 대한 추가 수사로 가게 될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다스에 대한 특별세무조사가 시작된 건 1월초였습니다.

국세청은 석달 가까운 조사 끝에 다스에 탈루한 법인세 등 약 400억원을 추징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세금을 내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시가 700억 원 규모의 다스 본사와 공장 등 부동산도 가압류했습니다.

이번 조사를 주도한 것은 서울지방국세청 국제조사과입니다.

주로 해외 계좌나 페이퍼컴퍼니를 통한 역외 탈세를 파헤치는 부서입니다.

조사 과정에서도 다스가 해외에 재산을 숨기고, 장부를 조작한 혐의가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무조사도 형사처벌을 전제로 한 범칙조사로 전환돼 강도높게 이뤄졌습니다.

국세청의 조세범칙조사는 통상 검찰 고발로 이어집니다.

이에 따라 검찰이 다스의 실소유주라고 판단한 이명박 전 대통령, 다스의 해외법인 대표인 아들 시형씨에 대한 추가 수사로 이어질 지 주목됩니다.

이주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