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74.6%가 통합 찬성


바른정당과 통합추진 본격화

안철수 “범개혁정당 만들 것”

반대파 “투표율 23%로 저조… 安대표에 대한 불신임” 반발

국민의당은 31일 바른정당과 통합을 추진하는 안철수 대표에 대한 재신임 전(全)당원투표 결과, 찬성 74.6%(4만4706표), 반대 25.4%(1만5205표)였다고 밝혔다. 투표율은 23.0%였다. 안 대표는 투표 결과를 앞세워 통합 추진을 공식 선언했다. 하지만 통합 반대파는 “낮은 투표율은 불신임 표시”라고 했다.

안 대표는 이날 당 중앙당 선관위의 투표 결과 발표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좌고우면하지 않고 통합으로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합리적 진보가 추구하는 개혁, 새로워지려 노력하는 보수가 함께하는 ‘범개혁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또 “정치 개혁을 이뤄내야 나라의 미래가 있다”며 “이것이 새로 탄생할 통합 정당의 목표”라고 했다. 통합 반대파에 대해선 “이런 정도의 명백한 의사표시를 두고 계속 논란을 벌이는 것은 스스로 심판받는 길을 택하는 것”이라고 했다. 통합 반대파들이 구성한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맞불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투표율이 23%라는 점을 들어 “77% 이상의 당원들이 (통합과 안 대표 재신임에) 사실상 반대한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안 대표 사퇴도 촉구했다. 회견문엔 국민의당 현역 의원(39명) 중 18명이 이름을 올렸다.

안 대표 측은 1월 중 전당대회를 열고 통합 안건을 추인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전당대회 의장이 통합 반대파인 이상돈 의원이어서 개최 여부를 놓고 또 한 번 진통을 겪을 전망이다. 이날 당 선관위가 투표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는 반대파 쪽의 남성이 난입해 폭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통합 상대인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국민의당의 이번 투표를 계기로 (양측이) 통합에 관한 정치적 합의를 도출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윤형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