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LTE 이동통신 가입자 5000만명 돌파


아시아투데이 최성록 기자 = 국내 롱텀에볼루션(LTE)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 수가 5000만명을 넘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통신서비스 통계현황’에 따르면 11월말 국내 LTE 가입자 수는 5028만명으로, 전달 대비 35만명(0.71%) 증가했다.

LTE 가입자 수를 통신사별로 보면 SK텔레콤이 2234만명(44.4%), KT가 1416만명(28.2%), LG유플러스가 1161만명(23.1%)로, 통신 3사가 95.7%를 차지했다. 알뜰폰의 비중은 216만명(4.3%)에 그쳤다.

전체 휴대전화 가입자(와이브로 제외) 중 LTE 가입자의 비중은 79.0%였다. 3G WCDMA는 16.8%, 2G CDMA는 4.1%를 기록했다.

국내 LTE 상용서비스는 2011년 7월에 시작됐으며, 가입자 수는 2012년 8월에 1000만명, 2013년 4월에 2000만명, 2014년 2월 3000만명, 2015년 9월 4000만명, 2016년 9월 4500만명 등 계속 증가하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