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불법광고물 차단 방지판 136개 신규 설치


구로구, 불법광고물 차단 방지판 136개 신규 설치

구로디지털단지역, 개웅중 인근 신호등, 가로등, 전주 등에 조성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불법광고물 부착방지판 추가 설치 사업을 펼친다.
구로구는 노후화된 부착방지판을 교체하고 도시미관도 개선하기 위해 불법광고물 부착방지판 136개를 신규 설치한다고 30일 밝혔다.

구로구는 이를 위해 가로등, 전신주, 교통신호등 등의 공공시설물에 부착방치판을 설치한다.

부착방지판은 특수도료로 제작된 세라믹 표면처리로 광고물 부착을 원천적으로 막고, 부착 흔적도 남지 않게 해준다.

부착방지판 설치는 27일 디지털단지 구간을 시작으로 내달 중순 완료될 예정이다.

설치지역은 ▲구로디지털단지역 주변(구로디지털단지역 교차로~디지털1단지 교차로 구간) ▲개웅중학교 인근(개봉로11길 81)이다.

개웅중학교 인근은 기존에 설치된 부착방지판이 노후돼 뾰족한 표면이 보행자 안전에 위험을 준다며 주민이 직접 건의한 지역이다.

구로구는 2001년부터 매년 부착방지판 설치작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 1만5000여개소 신호등, 가로등주에 설치 완료했다.

구로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불법광고물 부착방지판을 확대 설치할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정비활동과 철저한 단속실시로 불법광고물 근절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