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모국 아르헨티나 하원, 임신 14주내 선택적 낙태 허용 가결


프란치스코 교황의 모국인 아르헨티나에서 임신 초기 낙태를 합법화하는 법안이 하원을 가까스로 통과했다고 현지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하원은 임신한 지 14주 이내에 선택적으로 낙태를 허용하는 법안을 찬성 129표 대 반대 125표로 가결했습니다.

법안은 상원으로 넘겨졌습니다.

마크리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자발적인 낙태에 반대하나 법안이 상·하원을 통과하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고 최종 재가할 방침입니다.

현재 아르헨티나에서는 임신부의 건강이 위험하거나 성폭행으로 임신이 됐을 경우에만 낙태가 허용됩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그동안 낙태 부분 합법화를 놓고 치열한 논쟁이 이어져 왔습니다.

여성 단체 등 진보적 시민단체는 위험한 불법 낙태 시술로 생명을 위협받는 많은 여성을 살릴 수 있다며 낙태 부분 합법화를 지지했습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아르헨티나에서 약 50만 건의 불법 낙태 시술이 은밀히 이뤄졌으며 이 과정에서 수많은 여성이 숨진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반면 가톨릭 교계와 보수 진영은 낙태 부분 합법화에 대해 임신 순간부터 생명을 보호하도록 규정한 법률을 어겼다며 격렬히 반대했습니다.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 [#아이보트챌린지] 투표 인증샷 참여하러 가기!


☞ [마부작침 #페이미투] 남녀 임금차별 실상 공개


☞ [다시 뜨겁게! 러시아월드컵 뉴스 특집]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