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탈락 김성제 의왕시장, 지역구 신창현 의원 고소


공천탈락 김성제 의왕시장, 지역구 신창현 의원 고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성제 의왕시장 예비후보(현직 의왕시장)가 의왕·과천을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에 고소했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김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일 신 의원이 ‘김성제 시장 탈당에 대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김 시장 부부가 마치 비리로 조사받아 처벌받는 것이 기정사실인 것처럼 사실과 다른 허위사실을 공표했고, 지난 8일 수많은 유권자에게 허위사실이 기재된 내용의 문자메시지와 함께 허위사실이 공표된 기사를 링크해 문자를 받은 유권자들이 김 후보의 비리가 사실인 것처럼 오인하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후보 측은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허위사실 유포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할 악성 범죄”라면서 “김 후보가 그동안 특정 단체로부터 고소와 고발을 당했지만 정작 피의자로 조사받은 사실조차 없다”고 말했습니다.

민선 5기에 이어 6기 재선에 성공한 김 시장은 의왕시의 계약직 채용비리 의혹 등을 이유로 민주당 공천심사에서 탈락하자 지난달 26일 “우리 지역 국회의원이자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인 신창현 의원이 공천 갑질과 횡포를 부려 저를 기어이 컷오프 시켰다”고 주장한 뒤 지난 3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김 시장이 언론에 허위사실을 일방적으로 보도하도록 하여 심각하게 나의 명예를 훼손했기 때문에 사실을 해명한 것”이라며 “누가 허위사실을 유포했는지 조사하면 다 나온다”고 반박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천효정기자 (cheo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