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또 욕 듣겠구나 각오했다”…이재명 “김부선과 사진 있으면 공개해라”


공지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 씨의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주진우 기자와의 대화를 공개해 화제가 된 공지영 작가가 “저에 대한 공격은 각오했다”고 밝혔다.

7일 공 작가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늘 밤부터 더 심하게 저에 대한 공격이 들어올 것이라 예상한다”며 “늘 듣던 욕을 제 사생활까지 합쳐 또 듣겠구나 각오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혼한 상처가 왜 비난받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 보고 들은 걸 말했고 그 다음은 시민들, 시간들, 신께서 알아서 할 일이다. 대학 때는 진리가 우리를 서대문 경찰서로 인도하더니 이제 진리가 저를 고단하게 한다”며 “그래도 작가의 조국은 진실이고 작가의 친구도 진실”라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사진=공지영 SNS 캡처

앞서 공 작가는 이날(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2년 전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 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왔다. 당시 주 기자가 정색하며 ‘김부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는 얘기를 했다”며 이 후보의 스캔들 논란을 언급한 바 있다. 공 작가는 “내가 배신하게 되는 걸까 고민했으나 그래도 저 침묵은 주 기자 답지 않다”며 “김부선씨를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그래도 내가 보고 들은 게 있늗네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 후보는 이날(7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김부선과의 의혹들을 부정했다. 그는 “얘기는 들었다. 관심들이 많은 것 같은데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사실이 아니다. 사실이 아니고 원래 정치 세계에는 이런 저런 말들이 많기 마련인데 우리가 하나 분명히 해야 할 것은 근거를 가지고 얘기해야 한다”며 “이런 설이 있으니까 아니라는 걸 증명해라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또 그는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가 찍어줬다는 김부선씨 사진을 공개한 것에 대해 “말이 안된다. 사진을 찾는중이라는 얘기를 한 것 같은데 제가 함께 갔으면 제 사진을 내야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김부선씨가 찾고 있는 사진에 대해 자꾸 가정할 것이 아니라 그냥 내시면 된다”며 “사진 찍은 적도 찍힌적도 없다. 좀 내주면 좋겠다. 그런 사진”라며 의혹이 제기될 만한 사진이 없음을 피력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