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3남매 친모 ‘중과실치사·중실화’ 혐의 긴급체포


광주 북부경찰서는 집에 불이 나게 해 자고 있던 삼 남매를 숨지게 한 혐의로 어머니 22살 A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A씨는 오늘(31일) 새벽 2시 반쯤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 11층 집에서 담뱃불을 이불이 비벼꺼 불이 나게 해 4살·2살 남아와 15개월 여아 등 삼 남매가 숨지는 원인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불이 난 직후 A씨는 고의로 불을 질렀을 가능성이 의심돼 방화 혐의 적용이 점쳐졌으나 감식과 진술 조사결과 관련 증거나 자백이 나오지 않아 방화 혐의는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담배를 피우다 15개월 딸이 칭얼대자 이불에 담뱃불을 비벼끄고 딸을 안고 잠이 들었다고 진술했습니다.

A씨는 “나 때문에 불이 난 것 같다”고 관련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오늘 오전 화재 현장에서 구조된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하루 동안 조사해 오늘 오후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판단할 예정입니다.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 [나도펀딩] 전신마비 아빠와 다운증후군 딸, 두 사람의 행복을 응원해주세요

☞ SBS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 여기서 확인!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