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기자 절도 혐의’ TV조선 압수수색 대치 끝 철수


경찰이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기자의 절도 혐의를 수사하기 위해 TV조선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지만 TV조선 기자들과 대치한 끝에 철수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25일(오늘) 오후 8시쯤,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서울 중구 TV조선 본사에 수사관 10여 명을 보냈다.

경찰은 압수수색 집행을 위해 건물 진입을 시도했지만, TV조선 기자 수십 명이 건물 입구에서 경찰의 진입을 막아서면서 대치 상황이 벌어졌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이번 사건의 범죄수사에 필요하고 피의자가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만한 정황이 있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

이에 대해 TV조선은 “경찰이 언론사를 압수수색하려는 시도는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경찰은 30여 분 대치 끝에 TV조선 본관 진입에 실패하면서 압수수색 시도를 철회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8일, 드루킹이 운영하던 경기 파주시의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에 무단 침입해 태블릿 PC와 USB 등을 훔친 혐의로 TV조선 소속 수습기자를 불구속 입건했다.

박민철기자 (mcpar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