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 낭심 걷어찬 20대 구속…이전에도 걷어차 처벌 전력 있어


경찰관 낭심 걷어찬 20대 구속…이전에도 걷어차 처벌 전력 있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술에 취해 경찰관 낭심을 걷어차 상해를 입힌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이 남성은 지난 2014년에도 술에 취해 광주 동부경찰서 소속 경찰관 낭심을 걷어찼다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김모(24)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15일 오전 4시 32분쯤 광주 서부경찰서 형사과 사무실에서 지구대 소속 경찰관 A경장(26)의 낭심을 발로 차 3주간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혔다.

A경장은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미혼으로 자녀가 없는 A경장은 걷어차인 부위를 심하게 다쳤으나 생식기능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진단을 받은 상태고 현재 건강을 회복 중이다.

사건 당일 김씨는 술에 취해 거리에서 처음 만난 여성을 폭행하다가 A경장 등 지구대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김씨는 형사과 사무실로 붙잡혀 온 뒤 사건 기록을 인계하는 A경장에게 시비를 걸며 이러한 행동을 저질렀다.

법원은 제복 경찰관을 폭행한 김씨 혐의가 무겁다고 판단해 구속을 결정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