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수상작 선정


경상북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수상작 선정

(경북=국제뉴스) 김용구 기자 = 경상북도는 지역의 우수한 관광기념품 발굴과 육성을 위하여 실시한 제21회 ‘경상북도 관광기념품공모전’수상작품 22점을 발표했다.경상북도 관광기념품 공모전은 경북도가 주최하고 경상북도관광협회가 주관했다.

이번 행사에는 총 52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도는 심사결과, 대상 1점, 금상 1점, 은상 2점, 동상 3점, 장려상 5점 등 총 22점의 입상작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상북도 관광기념품공모전’ 대상…안동시 구본옥(매듭공방) 씨의 ‘경북사과꽃 향기’.(사진=경북도)

영예의 대상을 차지한 안동시 구본옥(매듭공방) 씨의 ‘경북사과꽃 향기’는 경북의 특산품인 사과의 꽃과 열매를 모티브로 실크, 자연 염색한 옥사와 전통매듭으로 표현한 부토니에, 머리띠, 머리밴드, 장식걸이, 열쇠고리 등이다.

이 작품은 화려한 색깔의 조화, 독창적인 기법, 정교한 매듭처리로 심사위원 전원의 호평을 받았다.

금상에는 고려 지산동 대가야 고분군의 32호, 44호 고분 출토품 중 대부이호와 대부장경호, 대가야 금동관을 주제로 현대적 감각과 실용성을 갖춘 김천시 김대철(도문요) 씨의 ‘대가야토기 금동관 무드등’이 차지했다.

은상은 경주시 김성수(루모캔버스) 씨의 ‘나무와 돌 그리고 경북’, 경주시 하지연(갱쥬쿠키와 풍커피) 씨의 ‘갱쥬쿠키’가 차지했다.

동상은 서울시 전태진(토요일다섯시) 씨의 ‘경상북도 플립북 메모지’, 경주시 한미숙(곡옥) 씨의 ‘신라, 내곁에’, 경주시 신재용(개인) 씨의 ‘그날의 경주, 그리고 오늘’이 선정됐다.

경북도는 공모전에 선정된 우수한 작품들을 국내ㆍ외 박람회에 전시ㆍ홍보하고, 7월 예정인 한국관광공사 주관 ‘제21회 대한민국 관광기념품공모전’에 출품할 예정이다.

김병삼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북의 색깔을 살린 경상북도 관광기념품을 개발ㆍ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12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리며, 입상작은 17일까지 경주 보문단지 내 경상북도 관광홍보관에 전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