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선 화물열차 바퀴 탈선…일부 열차운행 지연


경부선 일반선 구간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화물열차 바퀴가 레일을 벗어나는 사고가 발생해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 운행이 30분 이상 지연되며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24일 오후 3시 30분께 경부선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컨테이너를 싣지 않은 빈 화물열차 바퀴가 레일을 벗어났습니다.

사고 열차는 오전 11시 42분 부산항을 출발해 오후 6시 46분 삽교역에 도착할 예정이었습니다.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고 KTX 열차운행에도 지장이 없었지만,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화물열차 등 일부 열차의 운행이 30분 이상 지연되며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코레일은 사고 이후 상행선 열차를 하행선으로 유도해 현재 1시간에 상행과 하행 열차 각각 2대씩이 운행되고 있습니다.

철도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낮 기온이 30도를 넘으면서 갑작스러운 고온으로 레일이 엿가락처럼 휘는 ‘레일 장출’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코레일 관계자는 “현재 복구반을 투입해 긴급 복구하고 있다”며 “최대한 신속하게 복구를 마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다시 뜨겁게! 러시아월드컵 뉴스 특집] 바로가기


☞ [박지성과 다시 뜨겁게!] 경기 하이라이트 모아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