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단절여성 181만 2천명…전년대비 -4.9% 감소


(대전=국제뉴스) 송미숙 기자 = 통계청은 “2017년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은 905만 3천명, 비취업여성은 353만 5천명, 경력단절여성은 181만 2천명으로 전년대비 9만 4천명(-4.9%) 감소했다”고 밝혔다.특히 15~54세 기혼여성 대비 경력단절여성 비중은 20.0%로 전년대비 0.6%p 하락했고 18세 미만 자녀수별 경력단절여성은 ‘2명’이 70만 4천명 48.1%로 가장 많았으며, 자녀연령별로는 6세 이하 자녀가 있는 경력단절여성이 96만 3천명 65.8%로 가장 많았다.

또 16개 시도별 경력단절여성은 전라북도(1천명)에서 전년대비 증가하였으나, 제주특별자치도(-6천명), 충청북도(-8천명) 등에서는 감소했다.

경력단절여성이 직장(일)을 그만둔 사유는 결혼(34.5%), 육아(32.1%), 임신ㆍ출산(24.9%), 가족돌봄(4.4%), 자녀교육(4.1%) 순으로 나타났다.

경력단절여성의 경력단절기간은 5~10년 미만(23.4%), 10~20년 미만(22.2%), 1~3년 미만(18.4%), 3~5년 미만(14.7%), 1년 미만(11.7%), 20년 이상(9.6%) 순으로 많았다.

지난 4월 기준 임금근로자(1,977만 9천명)의 사회보험 가입률은 국민연금 69.6%, 건강보험 74.8%, 고용보험 71.9%로 나타났고 전년대비 건강보험은 1.2%p, 고용보험 가입률은 0.8%p 상승한 반면, 국민연금 가입률은 0.6%p 하락했다.

이어 16개 시도 중 충청남도가 사회보험 가입률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경상남도, 울산광역시 순이며 전라남도, 제주특별자치도, 대구광역시 순으로 낮게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자, 연령계층별로는 30대의 사회보험 가입률이 높았다. 산업별로는 광ㆍ제조업, 직업별로는 관리자, 월평균 임금수준별로는 400만원 이상인 경우 사회보험 가입률이 높았다.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