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18년도 제1차 DMZ 정책포럼 개최


경기도, 2018년도 제1차 DMZ 정책포럼 개최

【의정부=뉴시스】배성윤 기자 =’DMZ 관광 활성화’를 위해 DMZ 일원의 잠재돼 있는 역사·문화 자원을 적극 발굴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기도는 25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박신환 도 균형발전기획실장, 전성우 고려대학교 교수, 전재경 자연환경국민신탁 대표이사 등을 비롯한 DMZ 포럼위원, 전문가, 중앙부처 및 시군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도 제1차 DMZ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DMZ 관광 활성화의 새로운 키워드로 DMZ에 산재해 있는 역사·문화 자원을 꼽으며, 이를 활용한 체계적 프로그램 구성과 코스 마련이 급선무라는데 입을 모았다.

이날 전문가 세션을 맡은 이기환 경향신문 논설위원은 ‘DMZ 역사와 문화와 이해’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해 이 같은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 위원은 “그간 DMZ 관광은 생태·안보적 가치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 일대는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역사적 자원이 풍부한 곳”이라며 “이제는 역사적 자원들을 연계한 새로운 관광코스를 제시해 더 많은 관광수요를 창출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한 ‘DMZ 역사·문화를 통한 활성화 방안’에 대해 경기도와 시군의 발표가 이어졌다.

경기도는 ‘한반도 생태평화벨트 조성 광역 연계사업’과 ‘DMZ와 함께하는 역사·문화 탐방계획’을, 연천군은 ‘연천 DMZ활성화 사업 방안’을 제시했다.

박신환 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남북관계가 화해와 협력의 단계로 가고 있는 만큼 DMZ에 대한 관심도 더욱 집중될 것”이라며 “DMZ가 냉전의 유산이 아닌 삶·평화·미래의 공간으로 인식되기 위해서는 이 지역에 대한 역사·문화의 참 이해를 위한 프로그램 마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DMZ 포럼’은 DMZ 일원의 가치보전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종합발전전략 등에 대해 생태·안보·관광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여 중장기정책방향을 모색하는 협의체다.

도는 올해 ESP아시아사무소와의 협력해 총 3차례에 걸쳐 DMZ포럼을 개최할 방침이다. 포럼은 관광·생태·지역개발 분야별 전문가 아이디어 발표 후, 토의를 통해 신규 사업을 발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업화가 필요한 과제에 대해서는 즉시 심화 과제로 분류해 사업 추진을 검토하게 된다.

다음 포럼은 오는 7월 ‘DMZ 자연생태계 가치 공유를 통한 생태관광 확대’를 주제로 열릴 예정이다.

shinyba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