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전병헌 제3자뇌물죄 입증 주력…GS홈쇼핑 연관


검찰, 전병헌 제3자뇌물죄 입증 주력…GS홈쇼핑 연관

GS관계자 만나 기부금 내도록 한 정황 포착

비서관 윤모씨·홈쇼핑 관계자 등 소환 조사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이유지 기자 = 검찰이 홈쇼핑사들이 한국e스포츠협회에 기부금을 낸 배경에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59)의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GS홈쇼핑이 e스포츠협회에 기부금을 낸 구조가 롯데홈쇼핑과 유사하다고 29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전 전 수석과 GS홈쇼핑 간부가 만난 정황에 대해 “대기 압수수색 영장이 쉽게 나오진 않는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전날 약 1억5000만원의 기부금을 낸 것으로 알려진 GS홈쇼핑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은 기부금을 e스포츠협회에 내도록 결정하는 데 있는 부서로 한정했다.

전 전 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 윤모씨와 브로커 배모씨 등 3명은 롯데홈쇼핑이 e스포츠협회에 낸 후원금 3억3000만원 가운데 1억1000만원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이들이 후원금을 빼돌리는 데 전 전 수석이 관여한 것으로 보는데, GS홈쇼핑이 낸 기부금도 이와 유사한 구조로 이들에게 흘러간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윤씨와 GS홈쇼핑 관계자들을 상대로 이같은 의혹에 대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어떤 과정에서 이례적으로 기부금 등이 e스포츠협회에 납부됐는지를 살펴보고 있다”며 “GS홈쇼핑과 관련해 윤씨가 상당 부분 개입돼 있다”고 설명했다.

전 전 수석은 국회의원 시절 홈쇼핑업체들의 사업권 재승인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이었다는 점에서 검찰은 대가성을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롯데홈쇼핑과 GS홈쇼핑 외에도 e스포츠협회에 돈을 낸 다른 기업들도 들여다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2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제3자뇌물수수 등 혐의로 전 전 수석을 상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25일 “범행관여 여부와 범위에 관해 다툴 여지가 있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ic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