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드레스+레드립’ 윤승아, 귀여움 벗고 고혹美 과시


'검은 드레스+레드립' 윤승아, 귀여움 벗고 고혹美 과시


[스포츠서울 김병학 인턴기자] 배우 윤승아가 고혹적인 매력을 뽐냈다.

윤승아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우리팀. 늘 이쁘게 만들어줘서 고맙고 사랑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윤승아는 어깨가 훤히 보이는 검은색 드레스와 강렬한 레드립으로 치명적인 고혹미를 보여주고 있다. 과거 베이비 페이스로 갖춰진 귀여운 이미지를 벗어난 색다른 매력이다.

이 드레스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레드카펫에서 선보였다. 윤승아가 등장하자마자 예쁜 외모에 곳곳에서 탄성이 흘러나왔고 네티즌들 역시 “너무 이쁘다” “여신이 따로없다”라며 칭찬을 보냈다.

한편, 윤승아는 BIFF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섹션 초청작이기도 한 영화 ‘메소드’에서 희원 역으로 분해 출연한다.

wwwqo2@sportsseoul.com

사진ㅣ윤승아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