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과 아토피, 완치 개념보다 꾸준한 관리로 인식해야


건선과 아토피, 완치 개념보다 꾸준한 관리로 인식해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 중구에 사는 조숙현(31)씨는 아토피와 건선 치료를 위해 피부과에 다니고 있다. 10여 년 전부터 증상이 시작돼 지금까지 이어져 직장생활에서도 불편함을 겪고 있다. 효과가 좋다는 치료를 다 받아보아도 효과를 보지 못하고 증상이 심할 때만 스테로이드제를 바르거나 복용하고 있다.

김성철 한의학 박사는 “난치성으로 알려진 아토피와 건선은 면역력이 저하되어 생긴 염증으로 보는 것이 정확하다”며 “면역력을 높이고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면 염증이 개선되기 때문에 완치보다 꾸준히 관리하는 개념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아토피와 건선은 완치가 되지 않는 질환이라고 불린다. 하지만 아토피, 건선뿐만 아니라 모든 병에 완치라는 말은 없다고 보는 것이 정확하다. 증상이 호전되고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을 정도로 개선되는 것을 완치로 봐야 한다. 일시적으로 좋아지게 하는 경우 쉽게 재발되고 더 악화될 수 있다. 때문에 원인을 파악해 증상이 재발하지 않도록 치료하는 것이 가장 정확하고 효과적인 치료다.

증상이 가벼울 때는 생활습관과 식습관만 바꿔도 호전되지만 증상이 심할 경우 불가피하게 스테로이드를 사용한다. 문제는 스테로이드로 효과가 미미하거나 피부가 약해 2차 감염이 된 경우다. 때문에 증상이 악화되지 않고, 외부감염이 없도록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증상이 나타날 경우 피부 수분도를 유지하고 치료해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아토피나 건선과 같은 피부질환도 인체 내부에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고, 그 원인에 따라 소화기 허약형, 방광 및 호흡기 허약형, 하체 허약형, 심장 허약형 총 4가지로 분류하여 근본 치료한다.

소화기 허약형은 소화기가 약하여 음식으로 인해 유발된 독소가 혈관을 따라 피부로 가서 증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복통, 식욕부진, 변비가 동반된다. 이 때 위장기능을 회복시키고 소화기의 기능을 정상화시키면 피부 혈색의 개선 및 음식물 복용으로 인한 피부 발진도 줄어든다.

방광 및 하체 허약형은 소변이 잦아서 피부는 건조해지는 증상이다. 소변을 통해 정상적으로 배출되어야 할 독소가 잘 걸러지지 못해 야뇨, 빈뇨, 유분증 및 엉덩이, 생식기, 다리, 오금 부위에 아토피 증상을 동반한다. 하체가 건조해지면서 성장통이 생기기도 한다. 이때 산수유, 숙지황, 산약 등 방광 및 하체의 면역력을 증강해주는 약재를 사용해 치료한다.

호흡기 허약형은 호흡기 면역력이 약해 잦은 감기로 장기간 과다한 항생제,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한 경우다. 이때 항히스타민제나 항생제로 인해 정상적인 면역반응이 억제되고 몸 안의 유익한 균이 감소해 면역력이 약해진다. 모세기관지염, 비염과 중이염이나 피부염증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면역력을 개선시키는 치료를 병행한다.

심장 허약형은 심장이 약하고 불안정하여 혈액순환이 저하되어 피부까지 혈액이 원활이 공급되지 못한 증상이다. 아토피 증상에 수면장애가 동반된 경우다. 원육, 산조인초 등 심장의 안정을 촉진해주는 약재를 사용해 숙면을 유도하면서 피부 염증을 호전시킨다. 이때 성장발달과 함께 피부질환이 치료되는 원리다.

모든 치료에서 가장 기본은 생활환경과 식습관 개선이다. 집 먼지나 진드기 등을 멀리하고 주변 환경을 청결하게 하여 외부에서 내 피부를 자극하는 요인을 줄여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미세한 먼지나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환경은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이다. 음식물도 빼놓을 수 없다. 식후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 식단을 기록하여 콩, 우유 등 본인에게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식품이나 먹었을 때 증상이 심해지는 음식을 확인하여 반드시 피해해야 한다.

구미에서 아토피 치료를 위해 내원한 한 여성은 “좋다는 치료와 고가의 약까지 먹어봤지만 일시적이거나 효과가 없었다”며 “주위 환경을 깨끗이 하고 식습관을 개선했더니 증상이 호전되었고 면역치료를 병행했더니 눈에 띄는 호전효과를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림 2김성철 한의학 박사가 만성적인 피부질환이 소아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성모아이한의원 제공.

김성철 한의학 박사는 “약물치료에 대한 효과가 적거나 증상이 재발하는 경우에 다른 치료법을 시도해보는 것이 좋다”며 “면역증강치료와 생활환경 교정으로 피부뿐만 위장, 잦은 감기, 숙면이 개선되면서 피부질환이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민규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