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점 휴업’ 국회, 이번 주 원 구성 나선다…기싸움 예고


[앵커]

국회가 이번 주부터 후반기 상임위원장과 상임위원들을 어떻게 배분할 지 원 구성에 나섭니다. 치열한 기싸움, 예상되는 부분이죠. 전해드린대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오늘(25일) 선출이 되면 협상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복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마지막 본회의가 열린 것은 지난달 28일입니다.

6월 임시국회가 소집된 상태지만 한달 가까이 사실상 아무런 역할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국회 정상화를 위해 우선 필요한 것은 후반기 원 구성입니다.

국회 상임위원장과 상임위원 배분 등을 짜는 일입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원 구성 협상을 더 이상 이제는 늦추기가 어렵다. 이런 공감대가 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당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도 이번주 원 구성 협상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바른미래당의 새 원내대표가 뽑히면 협상 테이블이 가동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원내 1당이란 점을 앞세워 국회의장 자리를 사수하고 한국당이 맡고 있는 운영위원장 등을 찾아오겠단 입장입니다.

반면, 한국당은 운영위와 함께 법사위 등 주요 상임위원장 자리를 지키겠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바른미래당과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은 국회 부의장 한 자리와 상임위원장 두 자리를 주장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각 정당의 치열한 기싸움이 예상되는 가운데 지방선거 패배 후 내부 갈등을 겪고 있는 한국당이 실제로 협상장에 나올 수 있을지가 국회 정상화의 큰 변수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서복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