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장미희, 횡령 누명 위기 한지혜 구했다 “내 딸 될 것” [종합]


‘같이 살래요’ 장미희, 횡령 누명 위기 한지혜 구했다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장미희가 위기의 한지혜를 구했다.

2일 KBS2 ‘같이 살래요’에선 유하(한지혜)가 희경(김윤경)의 사주로 횡령 누명 위기를 맞은 가운데 미연(장미희)이 나서 막아내는 내용이 방송됐다.

이날 희경은 연찬구(최정우) 이사장에게 투자계약을 유리하게 해 줄테니 대신 유하를 망가트려서 어떻게든 내보내라고 말했다. 이에 연찬구는 유하에게 횡령 누명을 씌우려고 했다. 이를 알게 된 정은태(이상우)는 법무팀에서 움직였다며 위기를 유하에게 알렸다.

그는 “이제 그만하고 도망가요”라고 말했고 그녀는 “그 이야긴 그만 하리고 했잖아요. 내가 하고 싶은 일 하라면서요”라고 대답했다.

이에 정은태는 “내가 못 견디겠어. 난 곧 떠나야 돼요.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요. 당신이 쫓겨나든 어쩌든 한국 떠나서 난 내 환자들 돌봐야해”라고 말했다.

이어 정은태는 연찬구를 찾아가 그가 유하에게 횡령혐의를 씌우는 것을 따졌다. 그 자리에 마침 미연이 있었고 그녀는 연찬구의 계략을 알게 됐다.

이어 연찬구가 유하를 검찰에 고발하려고자 유하의 집무실을 찾아왔다. 이때 미연 역시 유하를 찾아왔고 연찬구에게 효섭의 딸이 유하임을 알렸다. 연찬구는 효섭이 미연의 남자친구일 뿐이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미연은 “남자친구 아니에요. 결혼할 사이입니다. 그러니까 유하는 내 둘째딸이 될거란 이야기죠”라고 말하며 효섭이 준 반지를 낀 손을 내밀었다. 이어 미연은 “혹시라도 사돈이 될지도 모르는 처지에 서로 얼굴 붉히면 곤란하지 않겠느냐. 다연이하고 문식이가고 잘 되면 유하는 이 사장님의 사돈이 될 텐데 말입니다”라고 말했다. 결국 연찬구는 계산을 해 본 후에 채희경이 아닌 이미연의 손을 잡았다.

이날 방송에선 효섭이 미연에게 프러포즈한 가운데 선하의 결혼 문제가 다시 불거지며 두 사람이 다시 위기를 맞았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
같이 살래요’캡처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